헬스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 늦기 전에 서두르세요

인사이드케어_740x100_수정

  • 65세 이상 73%, 6-59개월 54% 인플루엔자 접종 마쳐, 가능하면 11월 15일 이전 완료 당부

GettyImages-a10845128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10월 23일 기준, 전국의 만 65세 이상 어르신 725만여 명 중 73.3%인 532만여 명, 만 6개월 이상 59개월 이하 어린이 219만여 명 중 53.9%인 118만여 명이 무료접종을 마쳤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직까지 접종받지 않은 어르신과 어린이*는 가능하면 본격적인 인플루엔자 유행이 시작되기 전인 11월 15일 이전에 예방접종 받을 것을 당부했다.

*2017-2018 절기 만 6개월 이상 59개월 이하 어린이 접종기준 : 생후 6개월이 도래해야  가능

(2회 접종 대상자) –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처음 받는 경우 4주 이상 간격으로 2회 접종

– 2017년7월1일 전까지 총 1회만 접종한 경우 4주 이상 간격으로 2회 접종

(1회 접종 대상자) 2017년7월1일 전까지 총 2회 이상(누적) 접종한 경우 1회 접종

어르신 접종의 경우 11월 16일부터는 보건소에서 무료접종 가능하다.

올해 인플루엔자 백신은 작년보다 235만 도즈가 증가된 2,438만 도즈가 공급되었으며 이 중 어르신 610만 도즈, 어린이 428만 도즈로 각각 충분한 물량(잔량: 어르신 약 80만 도즈, 어린이 약 310만 도즈)과 참여 의료기관의 증가(17,331개소→18,513개소)로 무료 지원사업이 안정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어르신 접종은 작년에 이어 75세 이상 우선접종으로(9월 26일 시작, 65세 이상 10월 12일 시작) 쏠림 현상이 줄어들었고, 늘어난 위탁의료기관을 통해 이용 비율이 증가(84.0%→88.6%)되었다.

또한, 시행 초기 집중되는 접종 특성에 따라 의료기관의 필요 물량을 조기에 90% 이상 배분하여 추가적인 공급, 재분배*의 부담을 줄였다.

남자의격

백신이 남는 의료기관의 물량을 회수·재분배하고, 보건소 비축분 등을 추가 공급해 방문불편이 최소화되도록 지속 조정중임(사업시행 이후 약 10만 도즈 회수, 약 79만 도즈 추가 공급 완료)

– 11월 15일 병의원 무료접종이 종료된 이후에는 백신 잔량을 관할 보건소로 모아 백신 소진 시까지 무료접종을 지속할 계획이다.

어린이 접종은 2회 접종 대상자부터 9월 4일 시작(1회 접종 대상: 9월 26일 시작)하여 매주 일정한 규모로 접종이 진행되고 있으며, 어르신과 비교해 위탁의료기관의 이용 비율이 99.1%로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6개월 도래하는 어린이를 포함하여 내년 4월까지 민간의료기관에서도 무료로 접종이 가능하며, 알림문자 발송을 통해 개별적으로 안내하여 가능한 빨리 접종을 완료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남은 물량은 충분하나, 일시적으로 지역적 부족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 그에 대한 백신수급 운영 대책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처음으로 부족한 공급에 신속히 대처하기 위해 시도 및 질병관리본부에서 직접 공급할 수 있는 추가 물량*을 확보하였으며, 상황 발생 시 신속히 조치할 예정이다.

추가확보 물량은 시·도 0.25㎖ 5,220 도즈, 0.5㎖ 80,680 도즈 / 본부 0.25㎖ 40,000 도즈, 0.5㎖ 40,000 도즈이다.

롱키원_540x100_수정

공인식 예방접종관리과장은 “아직까지 접종 받지 않은 어르신 및 어린이 보호자들은 지정의료기관 방문 전에 꼭 관할 보건소,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및 보건복지콜센터(☎129)로 문의하여 당일접종이 가능한 의료기관을 안내받거나, 예방접종 도우미 홈페이지 및 스마트폰 앱*에서 확인 후 방문”해달라고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https://nip.cdc.go.kr) 접속> 일반인(자세히 보기)> 예방접종도우미 연결), 예방접종도우미 스마트폰 앱의 의료기관 검색

또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의 효과는 균주, 유행 특성 등에 따라 건강한 성인에서 70-90%, 소아에서 50-95% 범위 내로 다양한 것으로 알려져 있어,

30초 이상 손씻기,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휴지나 옷깃으로 입을 가리는 기침예절 준수 등의 예방 수칙 실천을 병행하고,

기침, 발열, 근육통 등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이 발생할 경우 사람이 많이 모인 곳을 피하고 의료기관을 늦지 않게 방문하여 진료받는 것이 중요하다”며 덧붙였다.

아울러, “무료접종 대상자 외에 임신부, 만성질환자, 50~64세 인구 등의 인플루엔자 고위험군도 감염 예방을 위해 본격적인 인플루엔자 유행 전에 예방접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출처>보건복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