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호스피스 100일의 기록…누구도 홀로이지 않게

남자의격

  • 호스피스 100일의 기록…누구도 홀로이지 않게 
  • 지난 8월「연명의료법」시행 후 처음 맞는 법정 기념일, 제5회 ‘호스피스의 날’ 개최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0월 18일(수)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제 5회 호스피스의 날 기념식’을 개최되었다.

이번 행사는 호스피스·완화의료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관련 종사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전국 호스피스 전문기관 종사자 등 약 200여명이 참석했다.

1부 기념식에서는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여, 기념사 및 주제영상 상영 등의 일정이 진행됐다.

2부 심포지엄에서는 ‘보건의료 평가체계와 호스피스’를 주제로 관계 전문가들이 그간의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호스피스 관점에서 국내․외 다양한 평가체계 개선방안을 심도 깊게 논의하였다.

호스피스 전문기관에 대한 평가가 호스피스 사업의 질적 수준을 높이는 데 실질적으로 기여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만큼, 주제발표 및 패널 토의를 통해 다양한 의견이 논의되었다.

‘호스피스의 날’ 기념식은 세계 호스피스․완화의료의 날(매년 10월 둘째 주 토요일)에 맞춰 2013년부터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로 5회를 맞았다.

롱키원_540x100_수정

지난 8월부터 시행된「연명의료결정법」에 의한 법정 기념일 행사로는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었다.

한편, 이번 행사를 기념해 마련된 호스피스‧완화의료 사진전, ‘호스피스 100일의 기록, 누구도 홀로이지 않게’가 류가헌 갤러리(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10월 17일부터 29일(일)까지 열린다.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성남훈 씨가 병동 내 환자 및 가족, 의료진의 모습을 담았다.

‘작가와의 만남’ 행사도 21일(토)과 28일(토) 오후 4시 두 차례 열릴 예정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차관은 기념사에서 “호스피스‧완화의료는 지난 8월 「연명의료결정법」이 시행됨으로써 ▲ 대상질환 확대, ▲ 서비스 유형 다양화 등 호스피스 서비스 대상 및 유형 등이 확대되었다”고 밝혔다.

인사이드케어_740x100_수정

확대되는 대상질환은 2017년 8월부터 대상질환을 기존 말기암과 함께 후천성면역결핍증(AIDS), 만성폐쇄성호흡기질환, 만성간경화까지이며, 서비스 유형도 입원형(호스피스 병동에서 서비스, 2008년부터 전문기관 정부지정) 중심으로 운영, 가정형(환자 가정에서 서비스, 2016.3 1차 시범사업, 2017년 8월부터 2차시범사업 시작), 자문형(일반 병동에서 서비스, 2017.8 시범사업시작) 으로 확대된다

아울러 “말기 환자가 삶을 편안히 마무리할 수 있도록 돕는 호스피스 서비스가 말기 환자와 그 가족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출처> 보건복지부

[contact-form-7 id=”2976″ title=”선물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