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사는이야기

한-부탄 수교 30주년 기념 문화행사, 부탄에서 처음 열려

인사이드케어_740x100_수정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올해 대한민국과 부탄의 수교 30주년을 기념하는 문화행사를 수교기념일인 9월 24(일) 부탄의 수도 팀푸(Thimphu) 클락 타워(Clock Tower)에서 개최한다.

20170922_103314

이번 행사는 최근 일기 시작한 부탄 내 한국 드라마와 케이팝(K-POP) 등 한국문화에 대한 관심에 부응하고 문화동반자로서 다양한 교류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그간 문체부는 부탄 내 한국영화제 개최 지원, 문화동반자 초청 연수, 작은 체육관 건립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부탄과 지속적인 교류협력을 해왔으며, 정부 차원에서 공연단을 현지에 파견해 한국문화를 직접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문화행사는 ▲ 전통 현악기 및 타악기를 활용한 퓨전 국악 공연, ▲ 세계최고 수준의 비보잉(B-boying) 팀들의 스트리트 댄스(Street Dance), ▲ 퓨전국악과 비보잉의 합동 무대 ‘아리랑’, ▲ 전통 한국무용 등 우리의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꾸며진다.

공연단은 24일(일) 수교기념 문화행사를 마치고, 25일(월)에는 부탄, 26일(화)에는 인접국 네팔에서 우리 재외공관이 주최하는 국경일 행사(National day Reception)*에도 참여해 해당국 주요 인사들에게 국악 등 한국문화를 소개할 예정이다.

* 국경일 행사: 개천절(10. 3.) 전후 전 재외공관에서 공관장이 주최하는 리셉션 행사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행사가 상대적으로 문화교류가 적어 그간 한국문화를 접할 기회가 거의 없었던 부탄 국민들에게 한국에 대한 이해와 친밀감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아울러 이를 통해 양국의 문화교류 증진을 위한 기반도 더욱 강화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출처>문화체육관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