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격

데이트폭력은 범죄입니다.

인사이드케어_740x100_수정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는 동덕여자대학교를 시작으로 서울 소재 대학교 5곳에서 9~10월 각 대학 축제기간에 맞춰 「대학 내 데이트폭력 예방 캠페인」을 실시한다.

Powerful husband with a belt

9월 21일(목) 동덕여자대학교, 9월 22일(금) 서강대학교, 9월 25일(월) 숭실대학교 · 한양대학교, 10월 25일(수) 서일대학교

이번 캠페인은 최근 데이트폭력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는 상황*에서, 20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데이트폭력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예방을 위한 집중적인 홍보를 펼치기 위해 마련됐다.

연인 간 폭력으로 검거된 인원 2016년 8,300여 명(경찰청 통계)

캠페인은 데이트폭력을 사랑과 구분하고 적절한 대처법을 알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로 구성됐다.

캠페인 홍보부스에서는 스스로 생각하는 사랑에 대한 정의를 메모지에 적어 붙이는 “사랑은     (이)다!”, 드라마나 영화 속 장면들을 보고 데이트폭력 여부를 퀴즈로 맞추는 “스스로 체크하기(Checking yourself!)”, 여성긴급전화 1366 홍보문구가 적힌 포토보드에서 사진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확산하는 “우리가 돕기 위해 여기 있다.(We are here to help.)” 세 단계 이벤트가 진행된다.

또한 여성긴급전화 1366의 번호를 맞추는 페이스북 이벤트, 폭력 없는 건강한 데이트 이야기를 담은 블로그 카드뉴스 등 온라인 홍보도 함께 전개하며 데이트폭력 예방 캠페인을 온·오프라인으로 확산시킬 계획이다.

이남훈 여성가족부 권익정책과장은 “데이트폭력을 방치할 경우 그 피해가 더욱 심각해질 수 있다는 점에서 보다 신속한 대응을 위한 주변의 관심과 지원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이번 캠페인을 계기로 데이트폭력은 범죄라는 인식이 확산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