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의격

항생제의 역습, 오·남용으로 인한 부작용

540x100_프로지_배너

항생제는 병원성 세균을 죽이거나 증식을 막는 데 사용하는 약이다. 1928년 최초의 항생제 ‘페니실린’ 개발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개발된 항생제만 해도 200가지에 달한다. 항생제는 임질이나 매독, 결핵 등 과거에 치료가 불가능했던 질환을 치료 가능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오·남용할 경우 세균 중 일부에서 유전자변이가 발생해 항생제 효과가 없어지는 내성이 생기게 된다. 특히, 슈퍼박테리아에 감염될 경우 치료할 약이 없어지게 되는 것이다.

출처 : thestory.chosun.com